• 홈으로
  • 커뮤니티
  • 광주시, 빅데이터 활용해 교통사고 줄인다 > 교통관련 소식

광주시, 빅데이터 활용해 교통사고 줄인다 > 교통관련 소식

교통관련 소식

광주시, 빅데이터 활용해 교통사고 줄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5-07-22 08:56 조회5,548회 댓글0건

본문

광주시, 빅데이터 활용해 교통사고 줄인다

광주시가 빅데이터를 활용한 교통사고 분석으로 보다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사고예방 대책 마련에 나섰다.

광주시는 21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최근 3년간(2012~2014년) 발생한 교통사고와 불법주정차 단속현황, 사업용 자동차 위험운전 행동기록, SNS 교통정보 등 건의 내·외부 빅데이터를 융합·분석해 교통약자 사고예방 등 4가지 주제별 예방대책을 마련한 교통사고 분석 완료보고회를 열었다.

빅데이터란 기존의 방법으로 처리가 어려운 대용량·다양한 유형의 실시간 데이터 집합으로, 데이터 간의 상호관계를 여러 관점으로 조망하여 의미 있는 패턴을 발견하는 과정을 의미한다.

교통약자의 사고유형을 분석한 결과 노인보행자 사고는 전체 보행자 사고의 17.4%(연평균 1천757건 중 305건)로 이중 횡단 중 사고가 49%(305건 중 148건)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이 같은 빅테이터를 토대로 노인보행자 사고가 빈발하는 전통시장 주변 횡단보도와 육교 인근에 무단횡단을 방지하는 안전시설물 설치를 검토할 예정이다.

또 불법주정차로 인한 교통사고와 불법주정차 단속현황을 지도상에 함께 나타내 사고예방을 위한 집중단속 구간을 선정하고, 사고가 잦은 특정 시간대에 불법주정차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차대차 사고의 51%(6천249건 중 3천193건)가 교차로에서 발생하고, 이중 신호위반 사고가 26.5%(3천193건 중 845건)에 달한 것으로 나타나 신호위반 사고가 잦은 교차로를 선정해 맞춤형 교통안전 캠페인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분석사업은 광주시 정보화담당관실과 교통정책과, 유관기관인 광주지방경찰청, 도로교통공단 광주전남지부, 광주발전연구원이 협업을 통해 각 기관에 산재한 빅데이터를 융합, 요인 간 연관성을 파악했다.

김애리 광주시 정보화담당관은 "유관기관의 협업으로 이뤄진 빅데이터 분석은 과학적인 교통사고 예방정책으로 시민 안전을 지키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하반기에는 청소년 자살예방을 위한 빅데이터 분석을 수행해 시민의 생명을 구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무등일보 2015. 07.22. 00:00
선정태기자 zmd@chol.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SITE MAP

사이트맵 닫기